top of page
검색
  • Psalm Music

서초악기거리축제

2021년 12월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대한민국 영화음악 공연 때 내 영화음악을 지휘해 주신 서울그랜드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서훈 지휘자님의 부탁으로 홍대성 음악감독과 함께 9월 22일 서초동 스타인웨이 홀에서 열린 영화음악 토크콘서트에 얼떨결에 참여하게 되었다. 서초악기거리축제의 여러 공연 중 하나에 해당하는 소규모 간담회 같은 공연이었는데 윤성은 영화평론가의 사회로 진행이 되었다. 그러나 또 갑작스레 걸린 코로나 감기로 인한 안 좋은 컨디션 때문에 연습도 못 한 채로 마스크를 쓰고 연주회에 참가하게 되었다. 심지어 누나네 집이 바로 코 앞인데 연습도 제대로 못하고 컨디션도 좋지 않은 지라 아예 초대하지도 않을 정도였으니..


집 한 채 가격과도 비슷한 상당히 비싼 피아노를 연주했는데 피아노 연주에 별로 자신도 없는 내가 연습도 제대로 못 한 채 연주회를 한 것이 참으로 아쉬웠다. 그러나 내가 연습을 열심히 했다고 하더라도 아마 아주 큰 차이는 없지 않았을까?


매번 느끼는 것은 친절한 금자씨의 음악은 공연에서 연주할 때마다 실수가 비교적 심하다는 것이다. 친절한 금자씨를 연주하려 할 때 말도 안 되게 도입부에서 두 번이나 틀려서 대신 즉흥으로 곡을 바꿔서 예전에 작곡한 찬양곡 ’사랑의 노래를 드립니다’를 대신 연주했다. 곡이 기억나지 않으면 어쩌나 생각했지만 다행히 기억났다. 친절한 금자씨는 되도록 공연 때 연주하지 말아야겠고, 아쉽다면 나중에 유튜브용으로 연주 영상 하나 정도만 남겨 둘지 하는 생각이 든다.


반면 홍대성 작곡가의 멋지고 아름다운 곡들과 그의 피아노 연주 실력에 아주 큰 박수를 보내고 싶고 행사를 매끄럽게 진행해 주신 윤성은 평론가님과 거리축제의 기획자이신 서훈 지휘자님께 감사를 드린다.

At the sudden request of the Maestro Hoon Suh of the Seoul Grand Philharmonic Orchestra, who conducted my film music at the Korean Film Music Concert at the Lotte Concert Hall in December 2021, I participated in a film music talk concert on September 22 at the Steinway Hall in Seocho-dong with composer Dae-sung Hong. It was a relatively small concert as it was one of several performances as part of the Seocho Musical Instrument Street Festival, and the film critic Sung-Eun Yoon served as the moderator. However, due to my poor physical condition caused by a sudden flu, I had to participate in the concert wearing a mask without enough practicing. My sister's house was right around the corner, but I didn't even invite her for the lack of practice.


I played a fairly expensive piano that cost almost about the same as a tiny house, and it was a shame that I, a bad pianist, had to play without enough practicing the piano. But even if I had practiced hard, it might not have made much difference.


What I noticed was that whenever I played my composition for 'Sympathy for Lady Vengeance' in my concert, I always made some mistakes. This time, I made some mistakes twice in a row even in the very first note, so I stopped and rapidly changed the repertoire and improvised my another composition that I had written almost 10 years ago, "Lord, I Give You a Song of Love," instead. When switching the song, I thought what if I couldn't remember the song, but luckily It went not too bad. I may have to avoid to play the Lady Vengeance anymore at the performance, and just thinking if I leave a small performance for YouTube later?


On the other hand, I would like to give a big applause to composer Dae-sung Hong for his wonderful and beautiful compositions and his piano playing skills, and I would like to thank critic Yoon for organizing the event smoothly and Maestro Suh for organizing the festival and the concert.

조회수 5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